(서울=연합뉴스) 이태수 기자 = 서울 지역 분리수거 재활용품 가운데 폐비닐이 차지하는 분량이 3분의 1 가까이나 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6일 서울시 재활용품 종량제 수거현황 통계에 따르면 지난 2015년 한 해 동안 서울 시내에서 수거된 종이, 고철, 유리병, 캔, 플라스틱, 비닐봉지 등 재활용품은 총 20만3천971t에 달했다. 자치구 등 자치단체가 거둬들인 양은 6만4천838t, 대행업체가 수거한 양은 13만9천133t이었다. 이 가운데 비닐봉투류가 5만9천189t을 기록해 전체 재활용품 가운데 가장 많은 29%를 차지했다. 이어 유리병 3만7천819t·플라스틱 2만4천469t·종이류 1만9천255t·캔류 6천82t 등이 뒤따랐고, ‘기타’ 물품은 4만8천329t이었다.

비닐봉투류라는 단일물품이 전체 재활용품 가운데 3분의 1 가까이 차지한다는 점에서 최근 불거진 ‘비닐 수거 중단’ 사태는 주민 생활과 재활용품 업계 전체에 큰 영향을 끼칠 수밖에 없는 것으로 분석된다.

자치구별로 살펴보면 마포구가 2만523t으로 가장 많은 재활용품이 수거된 것으로 조사됐다. 광진구 1만4천179t, 양천구 1만2천430t, 성북구 1만2천268t, 종로구 1만646t, 서초구 1만474t, 강남구 1만4t 등이 그 뒤를 이었다.

 

 

인구가 많은 자치구일수록 재활용품 분리수거량이 많을 것 같지만, 수위를 차지한 자치구들을 보면 꼭 그렇지도 않은 셈이다. 지난해 자치구별 주민등록 인구 순위는 송파구(67만1천173명), 강서구(60만8천255명), 강남구(56만1천52명) 순이었다.

서울 시내 한 자치구 관계자는 “2015년 당시 쓰레기 줄이기 운동을 대대적으로 펼쳤는데, 쓰레기를 줄이려면 재활용품 배출을 늘려야 하고, 그러다 보니 일부 자치구에서는 인구수에 비해 재활용품이 더 많이 나왔을 수도 있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아파트 단지가 개인 주택보다 분리수거가 수월한 점도 영향을 끼칠 수 있다”며 “재활용품 분리수거량이 반드시 인구와 비례하지 않을 수 있다”고 덧붙였다.

이번에 문제가 된 비닐봉투류를 가장 많이 배출한 자치구는 서초구로 2015년 기준 6천93t으로 집계됐다. 서대문구(5천291t)와 구로구(5천60t)가 두 번째와 세 번째를 각각 차지했다. 시 관계자는
“근본적으로는 비닐봉지 사용을 줄일 필요가 있다”“비닐봉지 무상 제공업소를 단속하고 종이봉투·종이상자 사용 캠페인을 펼칠 것”이라고 말했다.

 

 

프로팩의 생분해 봉투가 이 문제의 대안이 될것이라고 생각합니다.

불가피하게 비닐봉투를 사용해야 한다면 빠른시간에 썪어서 분해되는  생분해봉투를 두세번 재사용하는것이 어떨까요?!

Call Now Butt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