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 포스팅은 연합뉴스 김남원 특파원의 기사를 소개했습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플라스틱 폐기물 배출이 급증하는 태국에서 문제 심각성에 경종을 울리는 사진이 관심을 끌고 있다.
26일 온라인 매체 카오솟에 따르면 최근 일본에서 귀국한 뒤 방콕 시내 한 호텔에서 14일간 격리 생활을 했던 미술가 헨리 딴(33)은 격리 생활을 마치며 페이스북에 사진 몇 장을 올렸다.
14일간의 격리 생활 동안 받은 식사가 담긴 플라스틱 용기들을 바닥에 펼쳐놓은 사진이다.
밥과 국 그리고 각종 음식이 담겼던 뚜껑 덮인 플라스틱 용기 80개에다 플라스틱 물병 18개가 가지런히 놓여있는가 하면, 용기들을 수북이 쌓아 놓은 모습도 있다.

매일 세 차례 이 플라스틱 용기에 담겨 방문 앞에 놓인 식사에는 매번 휴지와 플라스틱 수저 및 포크가 비닐에 쌓여 함께 배달됐다.
어떤 경우에는 음식에 넣어 먹는 액젓이 담긴 조그만 플라스틱 통도 딸려왔다.
헨리씨는 매체와 통화에서 “이를 고려하면 격리 기간 한 사람이 사용하는 플라스틱 쓰레기는 사진에 나온 것보다 사실 더 많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타고 온 비행기에만 200명이 정부 지정 시설에 격리됐다. 이를 고려하면 많은 격리자들로부터 나오는 플라스틱 쓰레기양이 급격히 증가할 것”이라고 언급했다.
그는 정부가 위생도 좋지만, 플라스틱 배출량도 생각했으면 좋겠다는 바람을 피력했다고 매체는 전했다.
일간 방콕포스트에 따르면 이날 현재 귀국한 태국인 약 8만명이 정부 지정 시설이나 호텔 등에서 14일간 격리됐거나 격리 중이다.
태국에서는 코로나19로 비상사태가 발효된 뒤 이달 3일 전까지는 식당이 배달만 허용되면서 플라스틱 쓰레기도 급증했다.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코로나19 사태 이후 1천만명 이상이 사는 수도 방콕의 지난달 플라스틱 쓰레기 배출량은 1년 전과 비교해 62%나 늘었다.
태국환경연구소에 따르면 연간 200만t 정도였던 태국의 플라스틱 폐기물은 올해 전국적으로 30% 증가할 것으로 전망됐다.< /p>

Call Now Butt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