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환경비닐봉투, 생분해성플라스틱, 분해성비닐 등 환경친화적 제품을 생산하고 있는 ㈜프로팩은 자회사인 (주)남광케미칼을 통해
투명성이 우수하고 인장 강도가 기존 생분해성 수지에 비해 5배가 높은 기초소재 특허를 출원했다고 9일 밝혔다.
프로팩에 따르면 특허 출원한 NK-100S는 기존 생분해 원료 PLA(Poly Lactic Acid)를 첨가하지 않은 제품으로서 
기존 퇴비화 시설이 없어도 상온에서 완전분해가 가능하다.
 
NK-100S는 기존의 페트병, 비닐, 마스크 원단 등 거의 모든 플라스틱 제품의 원료를 대체하는 기초 소재로 쓸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프로팩은 2021년 상반기까지 남광케미칼을 통해 생분해 기초소재를 연간 1만 톤 생산할 예정이다.
이 소재를 활용한 제품 생산이 확대되면 폐플라스틱 문제 해결에 도움이 될 전망이다. 코로나19 팬데믹(세계적 대유행)으로 인해
플라스틱과 같은 재생원료 수출량이 급감하면서 분리수거한 폐플라스틱의 재고가 쌓여 처치곤란 상태로 알려졌다.
 
우리나라는 코로나19이전에 플라스틱 재생원료의 60~70%를 미국과 유럽 등에 수출했다.
프로팩은 또한 100%재생종이 내면에 적용한 PLA코딩공법을 특허출원 중이라며 이는 포장 음식이나 배달음식의 신선도 유지를 위해
딸려오는 합성수지로 라미네이팅 한일회용 종이 아이스 팩을 대체하는 제품에 쓸 수 있다고 전했다.
회사 관계자는 “코로나19 사태가 잠잠해지면 자체 개발한 분해성 비닐 소재들의 국외 시장 수출을 본격화 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박해식 동아닷컴 기자 pistols@donga.com

 

 
출처:동아일보(https://n.news.naver.com/article/020/0003296817)
 
Call Now Butt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