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하면서 또 다른 골칫거리로 쓰레기 문제가 대두됐습니다.
코로나19로 인해 온라인 쇼핑과 배달음식 주문 같은 비대면 소비가 늘면서 일회용품 사용이 폭발적으로 증가하고
덩달아 재활용 쓰레기도 급증했습니다. 또 한 감염 우려에 커피전문점 등 매장에서 일회용 컵 사용을 일시 허용하면서
일회용품 사용증가에 일조했습니다. 최근까지 일회용품과 플라스틱 사용이 환경문제로 대두됨에 따라 일회용품 사용을
자제하는 분위기가 확산했지만 코로나19는 이러한 사회상까지 바꿔놨습니다.
문제는 코로나19로 무분별하게 사용되는 일회용품이 자칫 ‘제2의 쓰레기 대란’을 불러오지 않을까 우려되는 상황입니다.
 

일회용품 사용하지 않는 게 가장 좋겠지만 그런 상황이 안 된다면 올바른 분리배출만으로도 쓰레기를 줄이고
환경을 보호할 수 있습니다. 헷깔리기 쉬운 재활용 쓰레기 분리배출 방법과 함께 생분해봉투 버리는법을 소개합니다.
 
 
 
 
 
 
 
 
 
 
 
 
 
 
 
 
 
 
 
지구를 살리는 작은실천, 올바른 쓰레기 분리배출 ! 
이제는 소홀히 하지 않고 모두가  조금만 부지런해졌으면 하는 바람입니다.
 
 
 
 
 
 
 
출처: 연합뉴스 yonhap_news
(https://www.yna.co.kr/)
 
 
 
 
 
 
 
 
 
 
 
 
 
 
 
 
 
 
Call Now Butt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