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쓰레기없는  여름휴가”
 
이번 집중호우에 수도권의 식수원인 충주호에서는 때아닌 쓰레기 수거 전쟁이 벌어졌습니다.

폭우에 떠내려온 35톤 분량의 쓰레기가 거대한 섬을 만든 건데 14년 만에 가장 많은 양으로 보입니다.
 
 
 
     
 
 
 
<기자> 수도권 최대 식수원으로 국내에서 가장 큰 인공호수인 충주호입니다.
그런데 정작 물은 보이지 않고 온통 쓰레기 천지입니다.
계속된 폭우에 상류에서 떠내려온 쓰레기들이 뒤섞여 거대한 쓰레기 섬을 만든 겁니다.
보시는 것처럼 이곳이 과연 호수인지 쓰레기장인지 도저히 구분이 가지 않습니다.
각종 플라스틱병이며 스티로폼, 나뭇가지 등등 온갖 쓰레기가 다 떠내려왔습니다.
현재까지 유입된 쓰레기는 3만5천 세제곱미터, 적게 잡아도 5만 톤에 달합니다.
지난 2006년 장마 이후 14년 만에 가장 많습니다.
쓰레기 섬은 뱃길도 막아 유람선 운항도 중단됐습니다.

CJB 이윤영기자
출처 : SBS뉴스
 
 
 
 
 
 
 
 
 
 
 
 
 
 
 
 
 
 
 
 
 
 
 
 
이번 여름휴가에는 조금은 불편하지만 제로웨이스트를 함께 실천해보는게 어떨까요?

제로웨이스트 여행은 준비물이 많아 불편 할 수 있지만 여행이 끝난 뒤 배출한 쓰레기양을 보면
마음이 편해지고 뿌듯함을 느낄 수 있습니다.

소중한 나와 지구를 위해 아래 몇가지 항목을 함께 실천하도록 노력하면 좋겠습니다.
 
 
 
 
 
 
 
Call Now Butt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