먼저 특허 출원한 생분해성원료  NK-100S 보다 우수한 NK-1000 특허 출원
 
주)프로팩은 NK-100S 특허 출원에 이어 NK-1000 특허를 출원했다고 27일 밝혔다.

프로팩에 따르면 먼저 특허 출원한 생분해성원료 기초소재 특허(NK-100S)는 친환경 원료 중 하나인 옥수수 젖산(PLA)을
첨가하지 않은 제품으로서 별도의 퇴비화 시설이 구비되지 않아도 기존 상온과 습도에서 자연분해가 가능하다.
이번에 새롭게 특허출원한 PBAT 생분해성수지 NK-1000은 수평균분자량이
12만 이상으로 기존 8만보다 높으며, 헤이즈(haze) 5이하, 산가 0.5mg-Koh/g 이하, 인장강도 500kgf/g ㎠ 이상이기에
투명성이 우수하고 인장강도도 5배 강화됐다.
또한 바이오매스 함량이 50%에 이르러 제품화시 품질저하 우려가 매우 낮다.
 
 
 
 
 
 
친환경 소재임에도 합성수지제품 만큼 단가를 낮출 수 있다는 장점
 
 
이렇게 생산한 제품은 내구성이 좋을 뿐만 아니라 친환경 소재임에도 생산단가를 기존 합성수지 제품 생산 단가만큼
낮출 수 있다는 장점을 갖는다.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하여 일회용 제품 사용량이 증가하고 있는 상황에서 NK-1000은
마스크, 비닐장갑, 마스크 팩, 일회용 플라스틱 용기 등에 활용할 수 있다.
 
 
PLA와 셀룰로스, 화학계 고분자(PBAT) 등 완전 자연분해가 가능한 생분해 원료 개발에 성공한 프로팩은 자회사 남광케미칼을 설립,
2021년 상반기 중에 1만 톤급의 플랜트 가동을 시작해 생분해 기초소재를 생산할 계획이다.
현재 대부분의 친환경원료 기초소재를 수입에 의존하는 탓에 생산단가가 높아져 보편화가 어려운 상황.
이에 국산 원료 생산을 시작하면 가격 측면에서 경쟁력을 갖출 것으로 업체는 보고 있다.
프로팩 남경보 대표는 “코로나19 사태가 안정된다면 해외에 본격적인 영업과 함께 수출시장에도 뛰어들 계획”이라며
“이를 통해 생분해 원료 기초소재산업 수출에 기여할 수 있는 글로벌 기업으로 성장해 나가고 싶다”고 말했다.

 

박해식 동아닷컴 기자 pistols@donga.com

출처:동아일보(https://n.news.naver.com/article/020/0003296817)

 
 
 
Call Now Butt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