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합성수지 대비 내구성, 인장강도가 약하다는
생분해성원료(EL724)의 한계점을 극복하기 위해
프로팩이 생분해성수지(NK-100S) 개발 및 특허를 출원하였습니다.
NK-100S는 재료 혼합시 PLA 성분을 첨가하지 않아도 되기 때문에
별도의 퇴비화 시설이 없어도 100% 분해가 가능할 뿐만 아니라
플라스틱처럼 분리배출이 된다면 재활용도 가능합니다.
또한 제품 생산단가를 낮추기 위해
자회사 남광케미칼을 설립하여 2021년 상반기까지
1만 톤급의 플랜트를 가동해 생분해 기초소재를 생산할 계획을 갖고 있습니다.
이제는 친환경 기업의 선두주자로서 (주)프로팩이 국내뿐만 아니라
세계시장에 진출할 준비가 되어가고있습니다.
생분해제품에 대하여 지금보다 더 활발하게 보편화가 실현된다면
현재 환경오염의 주범으로 꼽히고 있는 플라스틱, 비닐 소재 제품 등에
기초소재로 활용될 날이 머지 않았습니다.
세계 모든 플라스틱이 생분해 플라스틱으로 대체될 수 있도록
오늘도 프로팩이 달리겠습니다.
· 기사원문 Copyright ⓒ 조선비즈 & Chosun.com

▼ 기사 원문 바로가기▼
https://smartstore.naver.com/travellight/products/5018570976

Call Now Butt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