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환경 인증마크가 붙으면 정말 다 친환경 제품일까요?
국내에서는 바이오 소재가 최소 20%만 넘어도 친환경 마크를 받을 수 있어 모든 제품을 친환경으로 보기 어렵습니다.
이제 국내에서도 친환경에 대한 벤치마킹이 필요한 때입니다.
국내에도 생분해 플라스틱의 퇴비화 시스템이 갖춰지고
많은 고객들에게 생분해 소재의 사용이 보편화 될 수 있기를 오늘도 희망합니다. 🙂
Call Now Button